Diamond Sutra (금강경) – Korean Full Version

1. 법회가 열린 이유                              

이와 같이 내가 들었다. 한때에 부처님께서 사위국 기원정사에서 큰 비구들 천이백오십 명과 함께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는 공양을 드실 때인지라 가사를 걸치시고 발우를 들고 사위성에 들어 가시어 성 안에서 공양을 받으실 적에 차례차례 받으시고 다시 계시던 곳으로 돌아와 공양을 드신 후에 가사와 발우를 거두시고, 발을 씻은 뒤 자리를 펴고 앉으셨다

2. 수보리 청법

이때에 장로 수보리가 대중 가운데 있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의 옷을 걷어메고, 오른쪽 무릎을 땅에 끓어 합장하며 공손히 부처님께 말씀 드리기를,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모든 보살들을 잘 보살펴 주시고 염려하시며, 모든 보살들에게 잘 당부하시고 위촉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선남자 선여인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고는 어떻게 그 마음을 머물며, 어떻게 그 마음을 항복시켜야 하오리까?”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길, ”착하고 착하도다. 수보리야, 너의 말과 같이 여래는 모든 보살들에게 잘 당부하고 위촉하느니라. 너희들은 이제 자세히 들어라. 너희들을 위하여 말해 주리라. 선남자 선여인은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고는 마땅히 이와 같이 머물고 이와 같이 마음을 항복시킬지니라.”  “예, 세존이시여, 자세히 듣고자 원하옵니다.”

3. 대승의 바른 뜻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모든 보살마하살은 마땅히 이와 같이 그 마음을 항복시킬지니. ‘무릇 세상에 있는 온갖 중생으로서 알로 태어나는 것, 태로 태어나는 것, 습기로 태어나는 것, 화하여 태어나는 것, 형상이 있는 것, 형상이 없는 것, 생각이 있는 것, 생이 없는 것. 생각이 있지도 않고 생각이 없지도 않는 것들을 내가 모두 무여열반에 들도록 제도하리라, 이렇게 한량없고 셀 수 없는 중생들을 제도하여도 사실은 한 중생도 제도를 받은이가 없다’ 하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만일 보살로서 나라는 생각, 사람이라는 생각, 중생이라는 생각, 오래 산다는 생각이 있으면 보살이 아니기 때문이니라.

4. 묘행은 머무름이 없음

    “또 수보리야, 보살은 모든 법에 머무름 없이 보시를 해야 하느니라. 이른바 형상에 머물지 않고 보시하고 소리, 냄새, 맛, 닿음, 법에도 머물지 않고 보시해야 하느니라. 수보리야, 보살이 마땅히 이렇게 보시하되 모양에 머물지 말 것이니라. 왜냐하면 만일 보살이 모양에 머물지 않고 보시하면 그 복덕은 생각으로는 헤아릴 수 없느니라.  수보리야,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동쪽에 있는 허공을 생각으로 헤아릴 수 있겠느냐?” “헤아릴 수 없습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남쪽, 서쪽, 북쪽과 네간방와 위,아래의 허공을 생각으로 헤아릴 수 있겠느냐?” “헤아릴 수 없습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보살이 모양에 머물지 않고 보시한 복덕도 또한 이와 같아서 생각으로는 헤아릴 수 없느니라.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이렇게 가른친 바대로 머물지니라.”

5. 진여의 이치를 실상으로 봄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신상으로로써 여래를 볼 수 있겠느냐?” “볼 수 없습니다. 세존이시여, 신상으로써 여래를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시는 신상은 신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온갖 겉모양은 모두가 허망하니 모양이 모양 아닌 줄 알면 바로 여래를 보리라”.

6. 바른 믿음은 희유함

수보리가 부처님께 말씀 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어떤 중생이 이와 같은 말과 글귀를 듣고 참다운 믿음을 낼 수 있겠습니까?” 부처님께서 이르시길, “그런 말은 하지 말라. 여래가 멸도 한 후 오백세에도 계행을 지키고 복을 닦는 사람은, 이와 같은 말과 글귀에 능히 믿음을 내어 이것을 진실이라 여길 것이니라. 마땅히 알라. 이러한 사람은 한 분의 부처님, 두 분의 부처님, 셋, 넷, 다섯 분의 부처님에게만 선근을 심은 것이 아니라, 이미 한량없는 천만 부처님 계신 곳에서 온갖 선근을 심었으므로 이런한 말과 글귀를 듣고 한 생각에 깨끗한 믿음을 내느니라. 수보리야, 여래는 이 모든 중생들이 이와 같이 한량없는 복덕을 얻는 것을 다 아시고 다 보시느니라. 왜냐하면, 이모든 중생들이 다시는 나라는 생각, 사람이라는 생각, 중생이라는 생각, 오래 산다는 생각이 없으며, 법이라는 생각도 없고 법 아니라는 생각도 없기 때문이니라.  왜냐하면, 이 모든 중생들이 마음에 모양을 지니면 곧 나다, 사람이다, 중생이다, 오래 산다는 생각에 빠져들기 때문이며, 만일 법 아니라는 생각을 지녀도 곧 나다, 사람이다, 중생이다, 오래 산다는 생각에 빠져 들기 때문이니라. 그러므로 마땅히 법도 지니지 말고 법 아닌 것도 지니지 말지니라. 이러한 까닭으로 여래께서 항상 말씀하시기를, ‘너희 비구들은 내가 설한 법이 뗏목의 비유화 같은 줄을 알라’ 고 하셨나니, 법도 오히려 버려야 하거늘 하물며 법이 아닌 것을 말할 것이 있겠는가?”

7. 얻을 것도 설할 것도 없음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으셨다 하겠느냐, 여래가 법을 설하셨다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제가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뜻을 알기로는 정한 법이 없는 것을 이름하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라고 하옵고, 또한 정한 법이 없는 것을 여래께서 설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법은 취할 수도 없고 말할 수도 없으며, 법도 아니고 법 아닌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무슨 까닭인가 하면, 모든 현인, 성인들께서 무위의 법에서 여러 가지 차별을 이루시기 때문입니다.”

8. 법에 의지하여 출생함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만약 어떤 사람이 삼천대천세계에 가득한 칠보를 가지고 보시한다면 이 사람이 얻는 복덕이 많겠느냐?” 수보리가 말씀 드리기를, “매우 많겠나이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이 복덕은 곧 복덕이 성품이 아니기 때문에 여래께서 복덕이 많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만약 또 어떤 사람이 이 경 가운데서 네 글귀로 된 한 게송만이라도 받아지니거나, 다른사람을 위하여 일러 준다면, 그 복덕은 칠보로 보시한 복덕보다도 더 수승하리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일체의 모든 부처님과 모든 부처님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법이 모두다 이 경에서 나왔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이른바 불법이라는 것도 곧 불법이 아니니라.”

9. 일체의 상을 여읨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수다원이 생각하기를, ‘나는 수다원과를 얻었다’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아닙니다. 세존이시어, 왜냐하면 수다원은 이름이 성인의 무리 속에 들었다는 말이오나 사실은 들어간 일이 없습니다. 빛, 소리, 냄새, 맛, 닿음, 법에 들어가지 아니함을 이름하여 수다원이라 하였을 뿐입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 하느냐. 사다함이 생각하기를 ‘내가 사다함과를 얻었다’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사다함은 한번 왕래한다는 말이오나 사실은 왕래함이 없으므로 이름을 사다함이라 합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아나함이 생각하기를 ‘내가 아나함과를 얻었다’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아나함은 다시 오지 않는다는 말이오나 사실은 다시 오지 아니함이 없으므로 이름을 아나함이라 합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아라한이 생각하기를, ‘내가 아라한의 도를 얻었다’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사실은 아무 법도 있지 않는 것을 아라한이라 이름하기 때문입니다. 세존이시여, 만일 아라한이 생각하기를, ‘내가 아라한의 도를 얻었다’ 한다면, 이것은 곧 나다, 사람이다, 중생이다, 오래 산다는 생각에 빠져드는 것입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저에게 ‘다툼 없는 삼매를 얻은 사람 가운데서 제일이다’ 라고 말씀하셨는데 이것은 첫째가는 욕심없는 아라한 이라는 말씀이오나 세존이시여 저는 욕심 없는 아라한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세존이시여, 만일 “내가 아라한의 도를 얻었다” 고 생각한다면 세존께서는 수보리가 아란나행을 좋아하는 자라고 말씀하시지 아니하셨을 것이오나, 수보리가 실로 아란나행을 한다는 생각이 없기 때문에 ‘수보리는 아란나행을 좋아하는 이’ 라고 이름 하셨습니다.”

10. 정토를 장엄함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가 옛날에 연등불 회상에서 어떤  법을 얻은바가 있었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연등불 회상에서 실로 법을 얻은 바가 없습니다. “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보살이 불국토를 장엄한다고 하겠느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보살이 불국토를 장엄한다는 것은 곧 장엄이 아니라 그 이름이 장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수보리야, 모든 보살마하살은 마땅히 이렇게 청정한 마음을 낼지니 마땅히 형상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 말고, 소리, 냄새, 맛, 닿음, 법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도 말아야 할지니, 마땅히 아무데에도 머무름 없이 그 마음을 낼 것이니라. 수보리야, 비유하건대 만일 어떤 사람의 몸이 수미산왕만 하다면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 몸이 크다고 하겠느냐, 크지 않다고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대단히 큽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부처님께서는 몸 아닌 것을 가리켜서 큰 몸이라 이름하셨기 때문입니다.

11. 무위의 복은 수승함

“수보리야, 항하 가운데 있는 모래 수만큼의 항하가 있다면, 이 모든 항하의 모래가 많다고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대단히 많겠습니다. 세존이시여, 다만 저 모든 항하들만 하여도 수없이 많을 것이온데 하물며 그 모래 이겠습니까?” “수보리야, 내가 지금 너에게 진실로 이르노니, 만약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있어 저 항하의 모래 수만큼 많은 삼천대천세계에 가득한 칠보를 가지고 보시한다면 그 얻은바 복이 많다고 하지 않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대단히 많겠습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기를 “만일 선남자 선여인이 이 경 가운데에서 네 글귀로 된 한 게송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다른 사람을 위하여 일러 준다면 그 복덕은 앞에 말한 칠보로 보시한 복덕보다도 더 수승하느니라.

12. 바른 가르침을 존중함

“또 수보리야, 이 경을 설하거나 네 글귀로 된 게송만일지라도 마땅히 알라. 그곳은 일체 세간의 천상, 인간, 아수라들이 다 응당히 공경하기를 부처님의 탑묘화같이 할것인데 하물며 어떤 사람이 능히 지녀 읽고 외우는 것이겠느냐. 수보리야, 마땅히 알라. 이 사람은 가장 높고 제일 희유한 법을 성취한 것이니, 만일 이 경전이 있는 곳이면 곧 부처님이 계신 곳과 같으며, 존중 받는 부처님의 제자가 있는 곳과 같으니라.”

13. 법다이 받아 지님

그때 수보리가 부처님께 말씀 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이 경의 이름을 무엇이라고 하며, 저희들은 어떻게 받들어 지녀야 합니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이 경의 이름은 “금강반야바라밀경” 이니, 이 이름으로 너희들이 마땅히 받들어 지녀야 할 것이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반야바라밀은 곧 반야바라밀이 아니라 그 이름이 반야바라밀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가 설한 바 법이 있겠느냐?”  수보리가 부처님께 말씀 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아무것도 설하신 바가 없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삼천대천세계에 있는 모든 먼지가 많다고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 드리기를, “심히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여래께서 설하신 모든 먼지는 먼지가 아니라 그 이름이 먼지이며, 여래께서 설하신 세계도 세계가 아니라 그 이름이 세계이니라.“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 하느냐.  가히 삼십이상으로 여래를 볼 수 있다 하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가히 삼십이상으로는 여래를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삼십이상이라는 것은 곧 상이 아니라  그 이름이 삼십이상이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만일 어떤 선남자나 선여인이 항하의 모래와 같이 많은 목숨을 바쳐 널리 보시하더라도 어떤 사람이 이 경 가운데서 네 글귀로 된 한 게송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다른 사람을 위하여 일러 준다면 그 복이 앞의 복보다  심히 많느니라.”

14. 상을 떠나 적멸을 듦

그때에 수보리가 이 경에 대한 말씀을 듣고 그 뜻을 깊이 깨달아 알고는 눈물을 흘리며 부처님께 말씀 드리기를, “희유하십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이렇듯 뜻이 깊은 경전을 말씀하시는 것은 제가 예로부터 오면서 얻은 지혜의 눈으로도 일찍이 이와 같은 경은 듣지 못하였습니다. 세존이시여, 만일 어떤 사람이 이경의 말씀을 듣고 믿는 마음이 청정하면 곧 실상을 알 것이니, 이 사람이 제일 희유한 공덕을 성취할 것임을 알겠습니다. 세존이시여, 이 실상도 상이 아니므로 여래께서 다만 그 이름을 실상이라고 하셨습니다. 세존이시여, 제가 이제 이와 같은 경전을 듣고 그대로 믿어 받아 지니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만, 만약 이 다음 세상 후 오백세에 어떤 중생이 이 경을 얻어 듣고 믿어 지니게 되면 그 사람이 곧 제일 희유한 사람이 되겠습니다. 왜냐하면 이 사람은 나라는 생각도 없고, 사람이라는 생각도 없고, 중생이라는 생각도 없고, 오래 산다는 생각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 까닭은 나라는 생각은 곧 상이 아니요, 사람이다, 중생이다, 오래 산다는 생각도 곧  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일체의 모든 상을 여읜 것을 부처님이라 이름하기 때문입니다.”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그러하니라. 그러하니라. 만일 어떤 사람이 이 경을 듣고서도 놀라지 않으며, 겁내지도 않으며, 두려워 하지도 않으면 이 사람은 참으로 희유한 사람인 줄 마땅히 알아야 하느니라. 왜나하면 수보리야, 여래께서 설하시는 제일바라밀이란 제일바라밀이 아니라 그 이름이 제일바라밀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여래께서 설하신 인욕바라밀도 인욕바라밀이 아니라, 그 이름이 인욕바라밀이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내가 전생에 가리왕에게 몸을 갈기갈기 찢김을 당할 때에도 나라는 생각도 없었고, 사람이라는 생각도 없었고, 중생이라는 생각도 없었고, 오래 산다는 생각도 없었느니라. 왜냐하면 내가 지난날 갈기갈기 사지가 찢길 적에 만약 나라는 생각, 사람이라는 생각, 중생이라는 생각, 오래 산다는 생각이 있었다면 마땅히 성내고 원망하였을 것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또 생각하니 과거 오백세에 인욕선인이 되었을 때에도 나라는 생각이 없었고, 사람이라는 생각도 없었고, 중생이라는 생각도 없었고, 오래 산다는 생가도 없었느니라. 그러므로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모든 상을 떠나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낼 것이니, 마땅히 형상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 말며, 마땅히 소리, 냄새, 맛, 닿음, 법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도 말아야 되며 마땅히 머무르는 바 없이 마음일 낼 것이니 만약 마음에 머무름이 있으면, 그것은 곧 머무름이 아니니라. 그러므로 부처님께서 이르시길, “보살은 마음을 형상에 머무르지 말고 보시하라” 하셨느니라.  수보리야, 보살은 일체 중생을 이익되게 하기 위하여 마땅히 이와 같이 보시할 것이니 여래께서 설하신 일체 모든 상은 곧 상이 아니며, 또한 온갖 중생이라 말씀하신 것도 곧 중생이 아니니라. 수보리야, 여래는 참된 말만 하는이며, 실다운 말만 하는 이며, 여여한 말만 하는 이며, 속이지 않는 말만 하는 이며, 다르지 아니한 말만 하는 이니라.  수보리야, 여래가 얻은 바 이 법은 진실하지도 허망하지도 않느니라.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마음을 법에 머물러서 보시를 한다면 어두운 곳에 있는 사람이 아무것도 볼 수 없는 것과 같고, 만일 보살이 마음을 법에 머물지 않고 보시한다면 눈 있는 사람이 밝은 햇빛 아래서 가지가지의 사물을 보는 것과 같느니라. 수보리야, 미래 세상에 만약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능히 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면 곧 여래께서 부처님 지혜로써 이 사람을 다 알고 다 보나니 한량없고 가이 없는 공덕을 모두 다 성취하게 되느니라.”

15. 경을 지니는 공덕

수보리야,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아침에 항하의 모래 수 같이 많은 몸으로 보시하고, 한낮에도 항하의 모래 수 같이 많은 몸으로 보시하고, 저녁에도 역시 항하의 모래 수 같이 많은 몸으로 보시하길 한량없는 백천만억겁 동안 보시한다해도, 만일 또 어떤 사람이 이 경전을 듣고 믿는 마음으로 따르기만 하여도 그 복은 저 복보다 더 많은 것이니 하물며 이 경을 쓰고,  받아 지녀 읽고 외우고 다른 사람을 위하여 해설하여 줌이야 말할 것이 있겠느냐. 수보리야,중요한 것을 들어서 말하면 이 경은 그 뜻을 가히 생각할 수도 없고, 헤아릴 수없는 한없는 공덕이 있느니라. 여래는 대승의 마음을 낸 사람들을 위하여 이 경을 설하며, 최상승의 마음을 낸 사람들을 위하여 설하느니라. 만일 어떤 사람이 능히 이 경을 받아 지녀 읽고 외우고 다른 사람을 위하여 일러주면 여래께서 이 사람을 다 알고 이 사람을 다 보나니, 이사람은 한량없고, 말할 수도 없고, 끝도 없고, 생각할 수도 없는 공덕을 얻느니라. 이와 같은 사람들은 여래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게되느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만약 작은 법을 좋아하는 사람은 나라는 소견, 사람이라는 소견, 중생이라는 소견, 오래산다는 소견에 삐져들어 곧 이경을 능히 듣지도 지니지도 읽지도 외우지도 못하고 다른 사람에게 해설하여 주지도 못하느니라. 수보리야, 어느 곳이든지 만약 이 경이 있는 곳이면 모든 세간의 하늘사람, 아수라가 마땅히 공양을 올릴것이니 마땅히 알라. 이곳은 부처님의 탑을 모신 곳과 같으므로 모두가 마땅히 공경하고 예배하고 주위을 돌면서 꽃과 향으로 그곳에 흩어야 함이니라.”

16. 능히 업장을 맑힘

“또 수보리야, 선남자 선여인이 이 경을 받아 지녀 읽고 외우는데도 만약 다른 사람에게 가벼이 업신여김을 받게 된다면 이 사람은 선세의 죄업으로 마땅히 악도에 떨어질 것이지만, 금세에 다른 사람에게 가벼이 업신여김을 받는 까닭으로 선세의 죄업이 곧 소멸되고 마땅히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을 것이니라 수보리야, 내가 생각하니 과거 한량업는 아승지겁에 연등불 회상에서 팔만사천만억 나유타의 모든 부처님을 만나서 모두 다 공양하고 받들어 섬기어 그냥 지나쳐 버린 적이 없었느니라. 만일 또 어떤 사람이 이 다음 말세에 능히 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운다면 그 얻은 바 공덕은 내가 모든 부처님께 공양한 공덕으로는 백분의 일에도 미치지 못하고, 천만억분 내기 어떤 수의 비유로도 능히 미치니 못하느니라. 수보리야, 만일 선남자 선여인이 이 다음의 말세에 이 경을 받아 지니어 읽고 외워서 얻는 공덕을 내가 만약 모두 말한다면, 혹 이 말을 듣는 사람은 마음이 어지러워 의심하고 믿지 않으리라. 수보리야, 마땅히 알라. 이 경의 뜻은 가히 생각할 수도 없고 그 과보도 또한 가히 헤아릴 수 없느니라.”

17. 마침내 나도 없음

그때에 수도리가 부처님께 말씀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선남자 선여인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고는 마땅히 어떻게 머물며, 어떻게 그 마음을 항복시켜야 합니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만약 선남자 선여인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냈다면 마땅히 이와 같이 마음을 낼지니라. “내가 마땅히 일체 중생을 멸도에 이르도록 제도하리라” 하고, 일체 중생을 멸도에 이르도록 제도하여서는 “한 중생도 참으로 멸도에 이르도록 제도된 사람은 없다.” 하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나라는 생각, 사람이라는 생각, 중생이라는 생각, 오래 산다는 생각이 있다면 곧 보살이 아니기 때문이니라. 어떠한 까닭이냐 하면 수보리야, 실지로는 어떤 법이 있지 아니함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일으킨 자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 하느냐. 여래가 연등불 회상에서 어떤 법이 있어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겠느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뜻을 제가 아는 바로는 부처님께서 연등불 회상에서 어떤 법이 있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것이 아닙니다.”  부처님께서 이르시길, “옳도다, 옳도다. 수보리야, 참으로 어떤 법이 있어서 여래께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것이 아니니라. 수보리야, 만일 어떤 법이 있어 여래께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면 연등불께서 나에게 수기를 주시면서 “네가 다음 세상에 마땅히 부처를 이루어서 호를 석가모니라 하리라” 하지 않으셨을 것인데, 참으로 어떤 법이 있어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것이 아니므로 연등불께서 나에게 수기하시기를 “네가 다음 세상에 마땅히 부처를 이루어서 호를 석가모니라 하리라” 하셨느니라. 왜냐하면 여래란 곧 모든 법이 여여하다는 뜻이기 때문이니라. 만일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 라고 하더라도 수보리야, 실제로는 어떤 법이 있어 부처님께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것이 아니니라. 수보리야, 여래께서 얻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는 그 가운데 참된 것도 없고 허망한 것도 없느니라. 그러므로 여래께서 이르시길 “모든 법은 모두 다 불법이다” 라고 하시느니라. “수보리야, 일체법이란 것은 곧 일체법이 아니니 이름이 일체법일 뿐이니라. 수보리야, 비유하건데 사람의 몸이 대단히 크다는 것과도 같느니라.”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말씀하신 사람의 몸이 대단히 크다는 것도 실은 큰 몸이 아니라 그 이름이 큰 몸입니다.”  “수보리야, 보살도 또한 이와 같나니, 만일 말하기를 “내가 마땅히 한량없는 중생을 멸도에 이르도록 제도했다” 고 한다면 곧 보살이라 이름하지 못하느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진실로 법이 있지 않음을 일컬어 보살이라 이름하기 때문이니라. 그러므로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길 “일체법은 나라는 것이 없고, 사람이라는 것도 없고, 중생이라는 것도 없고, 오래 산다는 것도 없다” 라고 하셨느니라.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말하기를 “내가 마땅히 불국토를 장엄하리라” 한다면 이는 보살이라 이름하지 못 하리라.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시는 불국토를 장엄한다 함은 곧 장엄이 아니라 그 이름이 장엄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무아의 법에 막힘없이 환히 통달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시길 “이름하여 참으로 보살” 이라 할 것이니라. “

18. 일체를 하나로 봄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에게 육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에게는 육안이 있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에게 천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에게는 천안이 있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에게 혜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에게 혜안이 있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에게는 법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에게는 법안이 있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에게 불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에게는 불안이 있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항하 가운데 있는 모래를 부처님이 말 한 적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모래를 말씀하셨습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한 항하의 모래 수만큼의 항하가 있고 이 여러 항하의 모래 수만큼의 부처님 세계가 있다면, 이러한 부처님 세계들을 많다고 하지 않겠느냐?”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이르시길  “그 국토 가운데에 있는 중생들의 여러 가지 마음을 여래께서 다 아느니라.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여러 가지 마음은 마음이 아니고 그 이름이 마음이기 때문이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과거의 마음도 얻을 수 없고, 현재의 마음도 얻을 수 없고, 미래의 마음도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니라.”

19. 법계를 통화함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만일 어떤 사람이 삼천대천세계에 가득한 칠보를 가지고 보시한다면, 이 사람이 이 인연으로 받는 복이 많겠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이 사람이 이 인연으로 받는 복이 대단히  많겠습니다.”  “수보리야, 만일 참으로 복덕이 있는 것이라면 여래께서 얻은 바 복덕이 많다고 말하지 않으시겠지만 복덕이 없는 것이므로 여래께서 얻은 바 복덕이 많다고 말씀하시느니라.“

20. 색을 여의고 상을 여읨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부처님을 ‘충분히 갖추어진 형상이 있는 몸’ 으로써 볼 수 있느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여래를 ‘충분히 갖추어진 형상이 있는 몸’ 으로는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시는 ‘충분히 갖추어진 형상이 있는 몸’ 이란 곧 ‘충분히 갖추어진 형상이 있는 몸’이 아니라 그 이름이 ‘충분히 갖추어진 형상이 있는 몸’ 이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를 ‘충분히 갖추어진 모든 모습’으로써 볼 수 있느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여래를 ‘충분히 갖추어진 모든 모습’ 으로는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시는 ‘모든 모습이 충분히 갖추어짐’이란 곧 ‘모든 모습이 충분히 갖추어짐’이 아니라 그 이름이 ‘모든 모습이 충분히 갖추어짐’ 이기 때문입니다.”

21. 설하나 설한 바가 없음

“수보리야, 너는 여래께서 ‘내가 마땅히 설한 바 법이 있다’ 고 말하지 말며 생각도 하지 말아라. 왜냐하면 만일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여래께서 설한 바 법이 있다’ 라고 한다면 이는 곧 부처님을 비방하는 것이되고 능히 나의 설한 바를 이해하지 못하는 까닭이니라.”

22. 법은 가히 얻을 것이 없음

  수보리가 부처님께 말씀드리기를,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함은 얻은바가 없음이 되는 것입니까?” 부처님께서 이르시기 “옳도다. 옳도다. 수보리야, 내가 아뇩다라라삼먁삼보리와 내지 조그마한 법도 가히 얻은 것이 없으니  그 이름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이니라. “

23. 맑은 마음으로 착한 법을 행함

“또 수보리야, 이 법은 평등하여 높고 낮음이 없으니, 이것을 아뇩다라삼먁삼보리라 이름하는니라. 나라는 것도 없고, 사람이라는 것도 없고, 중생이라는 것도 없고, 오래 산다는 것도 없이 모든 선법을 닦으면 곧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게 되느니라. 수보리야, 착한 법이란 여래께서 설하신 착한 법이 아니라 그 이름이 착한 법이니라.”

24. 복과 지혜는 견줄 수 없음

    수보리야, 만일 어떤 사람이 삼천대천세계 가운데 있는 수미산들만한 칠보 덩어리를 가지고 널리 보시 하더라도, 만약 다른 사람이 이 반야바라밀경에서 네 글귀로 된 한 게송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며 다른 사람을 위하여 일러준다면, 앞의 복덕으로는 백분의 일에도 미치지 못하며 백천만억분의 일에도 미치지 못하며 온갖 산수나 비유로도 능히 다 미칠 수 없느니라.”

25. 가르쳐도 가르친 바 없음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너희들은 여래께서 ‘내가 마땅히 중생을 제도한다’ 는 생각을 하신다고 말하지 말라. 수보리야, 그러한 생각을 하지 말아라. 왜냐하면 참으로 여래께서 제도할 어떠한 중생도 없기 때문이니라. 만일 ‘여래께서 제도할 중생이 있다’ 라고 한다면 여래께서는 곧 나다, 사람이다, 중생이다, 오래 산다는 상이 있음이 되느니라. 수보리야, 여래께서 설하시는 나라는 것은 곧 내가 있지 않음이니 다만 범부들이 내가 있다고 하느니라. 수보리야, 범부란 여래께서 설하신 범부가 아니라 그 이름이 범부이니라.”

26. 법신은 상이 아님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가히 삼십이상으로써 여래를 볼 수 있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그러하옵니다. 삼십이상으로써 여래를 볼 수 있습니다.”  “수보리야, 만약 삼십이상으로써 여래를 볼 수 있다면, 전륜성왕도 곧 여래라고 하겠느냐?”  수보리가 부처님께 말씀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제가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는 뜻을 알기로는 삼십이상으로써 여래를 볼 수 없습니다.”  그때 세존께서 게송으로 이르시길 “겉모양에서 부처를 찾거나 목소리로써 부처를 구한다면 이 사람은 삿된 도를 행하는지라 끝끝내 여래를 보지 못하리.”

27. 끊음도 없고 사라짐도 없음

   “수보리야, 네가 만일 ‘여래께서 충분히 갖추어진 32상으써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 라고 생각한다면, 수보리야 그러한 생각을 하지 말아라. 여래께서는 충분히 갖추어진 32상으로써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것이 아니니라.  수보리야, 네가 만일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낸 사람은 모든 법이 다 끊어져 사라짐이라고 말한다’ 라고 생각한다면 이러한 생각을 하지 말아라. 왜냐하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낸 사람은 법이 끊어져 사라진 모양이라고 말하지 않지 때문이니라.”

28. 받지도 않고 탐하지도 않음

   “수보리야, 만일 어떤 보살이 항하의 모래 수와 같이 많은 세계에 가득한 칠보를 가지고 보시한다고 하더라도, 만일 또 어떤 사람이 일체 법에 나 없음을 알아 무생법인의 지혜를 이루어 얻는다면 이 보살은 앞에 보살이 얻은 바 공덕보다도 더 수승하느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모든 보살들은 복덕을 받지 않기 때문이니라.”  수보리가 부처님께 말씀드리기를, “세존이시여, 어찌하여 보살이 복덕을 받지 않습니까?”  “수보리야, 보살은 자기가 지은 바 복덕에 마땅히 탐착하지 않느니라. 그러므로 복덕을 받지 않는다고 말 하느니라.”

29. 위의가 적정함

   “수보리야, 만일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여래께서 혹 온다거나, 간다거나, 앉는다거나, 눕는다라고 한다면 이 사람은 내가 말한 뜻을 알지 못함이니라. 왜냐하면 여래란 어디로부터 온바가 없으며, 또한 어디로 가는 바도 없으므로 이름하기 때문이니라.”

30. 이치와 상은 하나임

   “수보리야, 만일 선남자 선여인이 삼천대천세계를 부수어 ‘작은 티끌들’로 만든다면, 어떻게 생각하느냐, 이 ‘작은 티끌들’ 이 많다고 하겠느냐?”  수보리가 말씀드리기를 “대단히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이 ‘작은 티끌들’이 참으로 있는 것이라면 부처님께서 이것을 ‘작은 티끌들’ 이라고 하지 않으셨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찌된 까닭인고 하면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는 ‘작은 티끌들’은 곧 ‘작은 티끌들’이 아니라 그 이름이 ‘작은 티끌들’ 이기 때문입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말씀하신 삼천대천세계도 곧 세계가 아니라 그 이름이 세계입니다. 왜냐하면 만약 세계가 참으로 있는 것이라면 곧 그것은 하나의 모습일 텐데 여래께서 말씀하시는 하나의 모습은 곧 하나의 모습이 아니라, 그 이름이 하나의 모습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하나의 모습은 곧 말로는 할 수 없는 것인데 단지 범부들이 그것에 탐착하느니라.”

31. 지견을 내지 않음

   “수보리야, 만일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부처님께서 나라는 소견, 사람이라는 소견, 중생이라는 소견, 오래 산다는 소견을 말씀하셨다’ 라고 한다면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이 사람이 내가 말한 뜻을 안다고 하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이 사람은 여래께서 말씀하시는 뜻을 알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세존께서 말씀하시는 나라는 소견, 사람이라는 소견, 중생이라는 소견, 오래 산다는 소견은 곧 나 라는 소견, 사람이라는 소견, 중생이라는 소견, 오래 산다는 소견이 아니고 그 이름이 나라는 소견, 사람이라는 소견, 중생이라는 소견, 오래 산다는 소견이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낸 이는 법에 대하여 마땅히 이렇게 알고, 이렇게 보고, 이렇게 믿고 이해하여 ‘법이라는 상’ 을 내지 않아야 되느니라. 수보리야, ‘법이라는 상’ 도 여래가 설한 곧 ‘법이라는 상’ 이 아니라 그 이름이 ‘법이라는 상’ 이니라”

32. 응신, 화신은 참된 것이 아님

   “수보리야, 만일 어떤 사람이 한량없는 아승지 세계에 가득 찬 칠보를 가지고 보시한다고 하더라도, 만일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있어 보살심을 일으켜 이 경의 네 글귀로 된 게송만이라도 받아 지녀 읽고 외우며 다른 사람을 위햐서 잘 일러준다면 그 복이 저 복보다 더 수승하리라. 그러면 어떻게 하는 것이 다른 사람을 위하여 잘 일러주는 것인가? 상을 취하지 않고 여여하여 움직이지 않는 것이니라. 왜냐하면, 온갖 유의 법은 꿈, 그림자, 꼭두각시, 거품 같으며 이슬 같고 또한 번갯불 같나니 이러한 것임을 관찰하여라”  부처님께서 이 경을 설하여 마치시니, 장로 수보리와 여러 비구,비구니,우바새,우바이와 모든 세간의 하늘사람, 아수라들이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모두가 크게 기뻐하며 믿고 받을어 행하였다.                                                              

한글 금강반야바라밀경 끝.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1 Comment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trackback

[…] have been reading and chanting Diamond Sutra since I was 16. I am fully immersed in full of insights, a high level of consciousness. […]

1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